세계 최초의 가상현실(VR) 복합 쇼핑몰 9월말 개장

– 산업부, “가상현실(VR) 쇼핑몰 시범사업” 업무 협약식 개최 –

 

□ 산업통상자원부는 소비자들이 직접 백화점 등을 방문하지 않고도 가상현실(VR) 속에서 현실과 유사하게 쇼핑을 체험하고 상품을 구매할 수 있는 가상의 복합 쇼핑몰을 구축하여 오는 9월 코리아세일페스타(’17.9.28.~10.31.)때 개장한다.

ㅇ 여기에는 롯데백화점, 현대백화점, 이마트, 엘지(LG)전자, 롯데하이마트 등 주요 유통·제조업체가 입점해 파격적인 할인상품을 판매한다.

ㅇ 또한, 동대문·자갈치 시장 등 전통시장과 홍대·인사동 등 유명 거리상권을 가상현실(VR) 환경 속에서 구경하고 체험할 수 있게 된다.

ㅇ 이와 같이 업계가 공동으로 참여하는 복합 쇼핑몰 형태의 가상현실(VR) 쇼핑몰은 세계 최초의 시도이다.

□ 산업부는 이같은 내용의 “가상현실(VR) 쇼핑몰 시범사업”의 원활환 추진을 위해 참여기업 및 기관들과 함께 업무 협약식을 개최하였다. (행사개요 별첨1)

< 사업내용 및 참여주체별 역할분담 >

사업내용 추진주체
 총괄 기획 및 예산 집행 산업부, 대한상의
 VR쇼핑몰 통합시스템 구축 스코넥엔터테인먼트
 업체별 자체 쇼핑몰 콘텐츠 제작 및 입점 5개 참여기업*
 전통시장(동대문·자갈치), 유명거리(홍대·인사동) 참여 지원 소상공인진흥공단
 VR 쇼핑몰 운영(결제·배송 등) 인터파크
 경제성·수용성 연구, 기기보급, 홍보관 운영 등 전자산업진흥회
 콘텐츠 제작용 SW 개발 넥스트이온

* 롯데백화점, 현대백화점, 이마트, 엘지(LG)전자, 롯데하이마트(추후 확대 가능)

□ 산업부는 이번 시범사업을 통해 새로운 유통채널로서 잠재력이 높은 가상현실(VR) 쇼핑몰의 경제성, 소비자 수용성(방문율·구매율 등) 등에 대한 종합연구를 수행하여 업계와 공유할 예정이다.

ㅇ 또한, 현재 가상현실(VR) 기기의 보급율이 높지 않은 점을 감안해 참여업계와 공동으로 ‘코리아세일페스타 서포터즈’, 유통업체별 고객에게 가상현실(VR) 기기를 보급(1만대 내외)하는 한편,

ㅇ 광화문 광장에 설치 예정인 코리아세일페스타 홍보관 내에 가상현실(VR) 체험관을 설치하여 일반 국민들의 체험 기회를 높일 계획이다.

ㅇ 아울러, 업계의 진입장벽을 낮추기 위해 가상현실(VR) 쇼핑 콘텐츠를 쉽게 제작할 수 있도록 제작용 소프트웨어(S/W)를 개발하여 업계에 보급할 예정이다.

□ 산업부 정대진 창의산업정책관은 “이번 가상(VR) 쇼핑몰 시범사업은 아마존 등이 유통산업의 패러다임 변화를 주도하고 있는 상황에서 유통산업에 4차 산업혁명 신기술 도입을 촉진하기 위한 중요한 실증사업”이라면서,

ㅇ “이번 시범사업을 통해 우리나라 유통업계가 적극적인 혁신을 통해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와 시장을 창출하기를 기대한다.”라고 말했다.